LSK글로벌파마서비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을 관리하는 임상시험수탁기관(CRO) 계약을 국제백신연구소(IVI)와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회사가 맡게 되는 임상시험은 미국 바이오기업 이노비오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INO-4800'의 임상 1/2상이다. 국내에서 최초로 승인된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이다. 서울대병원과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진행된다. LSK글로벌파마서비스는 프로젝트 관리, 모니터링, 데이터 관리, 약물 감시 등 임상시험 전반에 관여한다.

회사 관계자는 "130여 건의 글로벌 임상시험과 다수의 백신 임상시험을 진행한 경험이 있고 전문인력을 갖췄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말했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