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삼성전자(56,800 -1.90%)가 반도체 미래 기술과 인재 양성을 지원하고자 설립한 '산학협력센터'가 출범 2주년을 맞았다고 13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2018년 7월 대학 연구역량이 반도체 산업 생태계를 질적으로 성장시키는 기초 토양이라는 판단에 따라 산학협력을 전담하는 센터를 설치했다.

이를 통해 삼성전자는 매년 전·현직 교수 350여명, 박사 장학생 및 양성과정 학생 400여명 등을 선발해 지원했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분야 산학과제 지원 규모도 기존 연간 400억원에서 2배 이상 확대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인한 불확실성 속에서도 100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산학협력 투자는 연구활동 지연, 과제 보류, 연구비 축소 등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으며 위축돼 있는 국내 대학들의 연구 현장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국내 대학들이 반도체 연구 인프라 부족을 극복하고 실제 산업에 적용할 수 있는 연구 성과를 내도록 회사가 보유한 첨단 반도체 설비를 대학들이 연구개발(R&D) 활동에 사용하게끔 무상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10여개 대학으로부터 약 100여건의 연구용 테스트 반도체 제작 의뢰를 받아 모두 무상 지원하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산학협력이 실질적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현재 진행 중인 협력과제들의 특허 등록을 장려하고, 기존의 공과대학 중심 산학협력뿐 아니라 기초과학 분야에 대해서도 협력을 넓혀가고 있다.

이한관 삼성전자 DS부문 산합혁력센터장(전무)은 "국내 대학들과의 산학협력 프로그램을 확대해 대학들이 우수한 실무형 R&D 인력을 양성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우수 인재가 기업으로 진출해 역량을 펼칠 수 있는 건전한 생태계를 구축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