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오션이 자회사인 중앙비디에스홀딩스의 사명을 중앙글로웍스로 변경하고 의료기기 유통 시장에 진출한다. 중앙글로웍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속 진단키트 등 의료기기와 헬스케어 제품을 판매할 계획이다.

중앙오션은 “의료기기 유통 부문 진출의 첫 걸음으로 의료기기 개발사인 비바이오와 10억원 규모의 코로나19 신속 진단키트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종합효소연쇄반응(PCR) 방식 기반인 해당 진단키트는 중앙글로웍스를 통해 유통된다. 중앙글로웍스는 비바이오가 생산하는 신속 진단키트의 국내외 공동 판매 권한을 확보했다. 중앙글로웍스는 공급 계약 체결을 위해 유럽과 중동의 구매자들에게 진단키트 샘플을 공급 중이다.

중앙오션 관계자는 “중앙글로웍스는 의료 부문 유통 플랫폼을 구축하고 중앙오션은 자금 조달을 담당할 것”이라며 “비바이오 등 협력업체가 제품 생산과 신제품 개발을 담당하는 식으로 시너지 효과를 내겠다”고 말했다.

한편 비바이오는 지난 3월 코로나19 신속 진단키트 개발과 생산 설비 구축을 완료했다. 지난 5월 유럽인증(CE)을 획득했다. 회사 측 설명에 따르면 이 업체는 월 150만 키트 분량의 진단키트를 생산할 수 있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