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블루날루, 세포배양 해산물 생산 스타트업

풀무원은 9일 어류 세포를 배양해 해산물을 생산하는 미국 스타트업 블루날루(BlueNalu)와 '세포배양 해산물 사업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블루날루는 2018년에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서 만들어진 스타트업으로, 세포배양 해산물의 대량생산과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세포배양 해산물은 어류에서 채취한 줄기세포를 배양한 뒤 3D프린팅 과정을 거쳐 용도에 맞게 만든 식품이다.

특히 블루날루의 세포기반 해산물 양식 기술을 활용하면 비유전자변형이면서 미세플라스틱, 독성물질, 수은 등 오염물질이 전혀 들어가지 않은 다양한 해산물 생산이 가능하다는 것이 풀무원의 설명이다.

풀무원은 국내 식품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세포배양 해산물 제조회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향후 블루날루와 협업해 세포배양 해산물의 국내 출시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풀무원, 미국 스타트업과 세포배양 해산물 국내 출시 추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