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아이나비·코드42와 모빌리티 플랫폼 개발에 협력

NHN은 모빌리티 관련 기업 아이나비시스템즈·코드42와 글로벌 모빌리티 플랫폼 개발을 위한 공동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세 기업은 코드42가 개발하고 있는 모빌리티 플랫폼 '유모스(UMOS)' 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

코드42는 네이버 최고기술책임자(CTO) 출신 송창현 대표가 설립한 스타트업이다.

업계에 따르면 유모스는 자율주행차, 드론, 로봇 등을 이용한 차량 호출·공유 및 스마트 물류 솔루션으로 개발되고 있다.

아이나비시스템즈와 코드42는 두 기업이 축적한 지도, 실시간 교통 정보 등의 데이터를 유모스 개발에 투입한다.

NHN은 유모스에 자사 클라우드 서비스 토스트(TOAST)를 제공하고 실시간 모니터링 대응 체계도 지원한다.

NHN 관계자는 "3사는 각사가 보유한 고객사·투자사 인프라를 기반으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도 적극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