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LG전자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가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실속형 스마트폰 라인업 확대로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고 9일 밝혔다.

LG전자는 이달부터 파나마 페루 코스타리카 등 6개국에 중저가형 스마트폰 LG K61, LG K51S, LG K41S 등을 출시한다.

앞서 LG전자는 지난 5월 멕시코 브라질 한국(모델명: LG Q61) 등에 'K시리즈'를 출시한 바 있다. 현재 기준 K시리즈가 출시된 국가는 약 15개 국에 이른다. LG전자는 오는 3분기에도 K 시리즈 출시 국가를 확대할 예정이다.

K시리즈는 저렴한 가격을 갖춘 실속형폰임에도 쿼드 카메라, 6.5형 이상 대화면 디스플레이, 대용량 배터리 등을 탑재했다. 이른바 '밀스펙'이라 불리는 미국 국방부 군사표준규격을 통과한 것도 장점으로 꼽힌다.

LG전자는 K시리즈 외에도 지난 5월 북미 시장에 스타일러스 펜을 내장한 LG 스타일로 6을 출시하는 등 실속형 라인업 확대에도 나서고 있다. LG전자는 지금까지 북미 시장에 총 6개의 LG 스타일로 시리즈를 출시했다.

LG 스타일로 6는 약 24만원(200달러) 제품임에도 6.8형 대화면 디스플레이, 4000mAh(밀리암페어시) 대용량 배터리, 쿼드 카메라 등을 갖췄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