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저제모기, 피부색 맞춰
강도 설정해야 화상 등 막아

눈 주위에는 사용해선 안돼
[박상익의 건강노트] 여름 자신 있는 노출 도와주는 제모기…의료기기 허가 여부 반드시 확인하세요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펄스광선조사기(IPL)를 판매하는 온라인 사이트 1460곳을 점검해 허위·과대광고 960건을 적발했습니다. 펄스광선조사기는 소비자에게 일명 ‘레이저 제모기’로 알려져 있는데요, 식약처는 여름철 미용이나 개인위생을 목적으로 제모기 사용이 늘어나면서 제품 기능 불량, 부작용 등 무허가 제품 구입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를 막기 위해 지난 6월부터 점검을 했다고 합니다.

해외 구매대행 및 직구 제품을 파는 곳들은 효능이 검증되지 않았는데도 의료기기처럼 오해하게 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이 중 일부는 모발성장 억제, 여드름 개선, 주름개선 등 확인할 수 없는 의학적 효능까지 내세웠다고 합니다.

제모는 고대로부터 이어져온 문화입니다. 현대 사회에선 여성의 전유물처럼 여겨졌지만 남성들도 위생, 미용 목적으로 제모하는 경우가 늘고 있습니다. 제모는 족집게나 테이프를 이용해 털을 뽑는 방식부터 수동·전동 면도기, 왁싱, 레이저 등 다양한 방법이 사용됩니다. 국내에서 의료기기로 허가받은 레이저 제모기는 고출력광선조사기, 반도체레이저수술기 등으로 분류되지만 가정용으로는 펄스광선조사기가 두루 사용됩니다.

이 제모기는 털을 생성하는 피부기관인 모낭에 레이저 등의 광선을 쪼여 모낭을 손상시킨 뒤 털이 자라지 못하게 하는 원리를 이용합니다. 털과 모낭은 밝은 피부에 비해 상대적으로 어둡기 때문에 레이저가 이 부위에 집중돼 열을 발생시킵니다.

온라인 쇼핑몰에 레이저 제모기로 검색하면 다양한 제품이 검색됩니다. 정상적으로 허가받은 제품도 있지만 직구, 배송대행 제품 중에선 국내에서 아무런 인증을 받지 않은 제품이 상당수라는 것이 식약처의 설명입니다.

의료기기든 아니든 제모만 잘 해주면 그만 아니냐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정식 허가 제품과 그렇지 않은 제품은 안전성, 효능, 사후관리에서 큰 차이가 있습니다. 식약처 관계자는 “의료기기를 허가할 때는 안전성과 유효성을 입증한 시험 자료를 보고 판단한다”며 “전기적·전자파 안전성, 성능, 레이저 출력의 정확도 등을 평가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인터넷에서 레이저 제모기를 검색해 구입할 때 제품 상세 설명을 꼼꼼히 읽어보지 않았다간 낭패보기 십상입니다. 레이저 제모기인 줄 알고 구입했더니 일반 전동 면도기가 왔다는 웃지 못할 사연도 있습니다.

사고자 하는 제품이 의료기기인지, 일반 제품인지 미리 파악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식약처에서 허가받은 제품은 제품 상세 페이지나 포장에 의료기기라는 표시와 함께 허가번호가 적혀 있습니다. 제품을 구입한 뒤에는 사용설명서에 기재된 목적, 사용법을 숙지하고 써야 합니다.

레이저 제모기를 사용하기 전에는 자신의 피부색에 맞게 강도를 설정해야 합니다. 갈색에 가까운 피부는 레이저 흡수량이 많아지면 화상, 변색 등의 손상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겨드랑이, 다리 등 허가받은 부위에만 사용하고 눈썹 등 눈 주위에는 절대 사용해선 안 됩니다. 자칫 안구 손상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박상익의 건강노트] 여름 자신 있는 노출 도와주는 제모기…의료기기 허가 여부 반드시 확인하세요

제모 전에는 피부에 남은 염분, 화장품을 깨끗이 씻어내고 제모 중에는 족집게 등으로 물리적으로 털을 뽑아서는 안 됩니다. 제모기 사용 후 강한 햇빛을 받으면 색소 침착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제모 후 1주일 동안은 자외선 차단제로 피부를 보호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제모 부위가 붉어지거나 물집이 생긴다든지 통증 및 가려움이 지속된다면 피부과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야 합니다.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