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예능·드라마 다시보기·스트리밍 서비스 월 4990원에 제공
케이블 채널 딜라이브에는 '블랙아웃' 언급하며 사용료 인상 요구

"콘텐츠 사업자 중심의 시장 재편 보여주는 현상"
딜라이브 등 케이블TV 업체와 콘텐츠 사용료 갈등을 빚고 있는 CJ ENM이 최근 유튜브에 유료 멤버십 채널을 개설한 것으로 확인됐다.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의 영향력이 확대되면서 CJ ENM등 콘텐츠 사업자의 입김이 더욱 세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단독] "비용 안올리면 OUT" 유료방송 압박 CJ ENM, 유튜브에 유료채널 열어

9일 업계에 따르면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에는 최근 'tvN 레전드'라는 유료 멤버십 상품이 마련됐다. CJ ENM의 예능채널 tvN의 드라마, 예능 프로그램을 다시보기, 유튜브 채널에서 편성한 프로그램을 스트리밍하는 서비스로 월 4990원의 이용료를 부과한다. 한국에서만 제한적으로 제공된다.

국내 방송 채널들은 최근 잇따라 유튜브에 유료 멤버십 상품을 내놓고 있다. KBS, JTBC, IHQ가 현재 유료 멤버십을 운영중이고 이번에 CJ ENM이 합류했다. 지금까지는 인터넷TV(IPTV), 케이블 방송 등 유료방송 플랫폼에서 채널 전용 월 정액 형식으로 유료상품이 판매됐다. CJ ENM의 경우 IPTV에서 월 1만4300원에 산하 모든 채널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는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CJ ENM이 딜라이브와 콘텐츠 사용료를 두고 갈등의 골이 깊어지는 상황에서 유튜브에 유료상품을 내놓은 점을 주목하고 있다. tvN, Mnet 등 인기채널을 다수 갖고 있는 CJ ENM은 최근 유료방송 사업자들에게 콘텐츠 사용료를 15~30% 올려줄 것을 요구했다. KT, SK브로드밴드, LG유플러스 등 IPTV 사업자와는 협상이 마무리됐으나 케이블채널 딜라이브와는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CJ ENM측은 최근 딜라이브에 '블랙아웃'(송출중단)을 예고하라는 공문을 보내기도 했다. 딜라이브는 지난 1일 입장문을 통해 "통상적인 인상률과 비교해 20%라는 과도한 인상 요구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수준"이라며 "케이블방송 가입자의 지속적인 감소에 따른 매출 감소 상황 등을 외면하고 일방적으로 자신의 이익 추구를 위해 무리한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CJ ENM은 딜라이브가 이번 인상안을 수용하지 않을 시 오는 17일부터 tvN, OCN 등을 포함한 자사 계열 13개 채널 송출을 중단하겠다고 맞서고 있다. CJ ENM 관계자는 "케이블방송 업계는 경쟁사의 사용료는 꾸준히 인상해주면서도 CJ ENM의 사용료는 수년째 동결해왔다"며 "현재 플랫폼 사업자의 70% 이상이 인상된 프로그램 사용료 공급계약에 합의하거나 협의중인 반면 딜라이브는 협상 자체에 나서지 않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번 사태를 두고 업계에서는 콘텐츠 사업자 중심으로 시장이 재편됐음을 반영한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과거에는 IPTV, 케이블방송 등 방송 플랫폼에 자사의 채널을 얹는 것이 중요해 플랫폼 사업자가 우위에 있었지만 이제 상황이 바뀌었다는 얘기다. 여기에는 넷플릭스, 웨이브 등 OTT와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 등 동영상 사업자 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킬러 콘텐츠’를 공급하는 사업자들의 힘이 압도적으로 강해졌다. CJ ENM 등 콘텐츠 사업자 입장에서도 해외진출을 위해서는 OTT, 유튜브 등과 손잡는 것이 더 유리하다는 것이 업계의 평가다.

한편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날 CJ ENM과 딜라이브를 불러 이용자 보호방안 등 중재를 시도한다. 방송통신위원회 역시 양 사에서 조정 요청이 들어올 경우 바로 착수할 수 있도록 사안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