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 ‘DWRX2003(성분명 니클로사마이드)’의 임상시험계획(IND)을 필리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제출했다고 8일 발표했다.

대웅제약은 동물시험을 통해 코로나19 감염 후 DWRX2003을 투여하면 콧물과 폐 조직에서 바이러스값이 줄어드는 효과를 확인했다. 염증성 사이토카인 분비가 억제돼 폐 조직에서 염증을 줄이는 데도 효과가 있었다. 대웅제약 필리핀 법인은 필리핀 식약처로부터 우루사 베아제 나보타 등 여러 의약품을 승인받은 경험이 있다.

대웅제약은 올해 5월 인도 중앙의약품표준관리국(CDSCO)에도 DWRX2003을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하기 위한 임상시험계획을 제출했다. 이달 승인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