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현대카드와 손잡고 배달 앱 전용 신용카드 만든다

배달 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현대카드와 함께 전용 신용카드를 출시한다.

우아한형제들은 7일 서울 송파구 본사에서 현대카드와 협약식을 열고 배달의민족 전용 '상업자 표시 신용카드(PLCC)' 출시를 위한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범준 대표, 현대카드 정태영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계약에 따라 양사는 올 하반기 중 전용 신용카드를 출시할 계획이다.

배달의민족 신용카드는 주요 고객층인 2030세대를 겨냥한 혜택을 넣었다. 비대면 소비에 익숙한 이들 세대를 위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같은 디지털 구독 서비스나 온라인 쇼핑 이용시 금액 일부를 배민포인트로 돌려준다. 또 배달의민족 앱 간편결제 서비스인 '배민페이'에 카드를 등록하면 배민포인트를 더 얹어줄 예정이다.

양사의 마케팅 역량을 결합한 다양한 협업 프로젝트도 마련한다. 우선 배달의민족이 도입한 친환경 식품용기의 디자인과 개발을 함께 추진한다. 특정 기간 파격적인 혜택을 주는 '배달위크' 같은 이벤트도 같이 진행한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