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서 중국산 '불매운동' 번져
인도에서 벌어지는 반중시위 [사진=AP 연합뉴스]

인도에서 벌어지는 반중시위 [사진=AP 연합뉴스]

중국과 '국경 분쟁' 영향에 인도 내에서 중국산 불매운동이 이어지자 국내 스마트폰 업체들이 반사이익을 얻고 있다. 특히 LG전자의 판매량이 크게 늘었다.

6일 이코노믹타임스 등 인도 현지언론에 따르면 LG전자 스마트폰 판매량이 최근 2달간 이전과 비교해 10배가량 늘었다.

원래 인도는 '저가폰' 선호도 영향에 중국 업체들의 놀이터였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샤오미가 점유율 30%로 1위였고 비보(17%), 삼성전자(16%) 순이었다. 4위 리얼미(14%), 5위 오포(12%)도 중국 업체다.

국내 업체들은 인도 시장 공략에 열을 올리고 있다. LG전자는 지난해부터 '인도 특화, 인도 먼저(India specific and India first)'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W시리즈 등 특화 상품을 만들어 인도 시장을 공략 중이다.

삼성전자도 지난 17일 인도에서 20만원대 보급형 스마트폰인 갤럭시 A21S를 출시했다. 이달에만 갤럭시M01과 M11, 갤럭시A31에 이어 네 번째 출시다. 삼성전자 인도법인은 지난 5월 페이스북과 손잡고 페이스북의 디지털 숍에서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판매를 시작했다.

중국 업체 샤오미는 최근 인도 매장 간판을 '메이드 인 인디아'(MADE IN INDIA)라는 글씨가 새겨진 주황색 천으로 덮고 자사 제품이 인도 현지공장에서 만들어졌음을 강조하고 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