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클릭 5월 검색어 분석…"핵심 소비층 30·40대 여성 공략이 중요"
"네이버에선 패션·잡화, 쿠팡으론 식품·생활용품 주로 찾는다"

국내 e커머스(전자상거래) 업계의 양대 산맥으로 꼽히는 네이버와 쿠팡에서 이용자들이 주로 찾는 상품군이 뚜렷이 구별된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5일 닐슨코리안클릭이 올해 5월 기준 두 서비스 메인 홈페이지 최상위 검색어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네이버쇼핑에서는 패션·잡화 등 비(非)필수재가, 쿠팡에서는 식품·생활·건강 등 필수재 제품이 주로 상위권에 올랐다.

10·20대 여성은 네이버쇼핑에서 패션·위생용품·애완용품 등을, 쿠팡에서는 농산물·가공식품 등을 주로 검색한 것으로 나타났다.

10·20대 남성은 두 곳 모두 패션잡화·IT·스포츠/레저 품목을 주로 검색했다.

30·40대는 여성의 경우 네이버쇼핑과 쿠팡 모두 패션·잡화 품목 검색의 비중이 높지만, 남성은 네이버쇼핑에서는 패션·잡화, 쿠팡에서는 생활 및 건강관리 관련 키워드를 주로 검색했다.

50대 이상 장년층 여성은 두 곳 모두에서 패션·미용 등 개인 쇼핑 품목의 검색 비중이 높았고, 남성은 가전·디지털, 홈·인테리어, 스포츠·레저 등으로 다양했다.

향후 두 업체 간 승부처는 패션·잡화 분야로 점쳐졌다.

네이버쇼핑에서 패션·잡화 품목은 30·40대와 장년층 여성 모두에게 인기 있는 분야인데, 최근 쿠팡이 'C.에비뉴'를 출시하는 등 패션 비중을 확대하려는 움직임을 보인다.

네이버도 최근 판매자와 구매자가 양방향으로 소통하는 '라이브커머스'를 출시하는 등 젊은 층을 유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코리아클릭은 "양 사업자 간 패션·잡화 등 개인 쇼핑 품목의 경쟁이 심화할 것으로 보인다"며 "핵심 소비층인 30·40대 여성 고객 타깃의 주력 카테고리를 발굴하는 것이 더욱 중요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