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로큐어는 캐나다 정부의 연구재단(NSERC)이 지원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 과제에 참여한다고 3일 밝혔다.

북미 지역에서 항암바이러스 연구를 총괄하는 바이로큐어의 최고과학책임자(CSO)인 토미 알랭 오타와대 교수가 개발을 주도한다. 바이로큐어와 캐나다 바이오기업 젠비라 바이오사이언시스가 힘을 보탠다. 알랭 교수는 지난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해외 고급과학자 초빙' 사업을 통해 한국에 들어와 수개월 간 바이로큐어와 공동 연구를 진행했다.

이번 과제는 바이로큐어가 가지고 있는 개량형 리오바이러스를 바이러스 벡터(운반체)로 이용해 코로나19 백신 플랫폼 기술을 개발하는 것이다. 코로나19처럼 새로운 바이러스 전염병이 생겨날 때마다 신속하게 백신을 개발해 보급하는 게 목표다.

개량형 리오바이러스는 안전성이 뛰어나다. 크기가 작아 숙주세포에서 빠르게 복제돼 항체를 잘 만들어낸다. 생산 효율도 좋다. 바이로큐어는 지난해 개량형 리오바이러스의 미국 특허를 등록했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