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전문 투자사 해시드 투자 단행
'규제 샌드박스' 혁신금융사업자 지정
해시드, '판교거래소'운영사 피에스엑스에 5억원 시드 투자

블록체인 전문 투자사 해시드가 비상장 증권 플랫폼 ‘판교거래소’를 서비스하는 피에스엑스(PSX)에 5억원의 시드 투자를 단행했다고 2일 밝혔다.

판교거래소는 △크래프톤 △컬리(마켓컬리) △무신사 △비바리퍼블리카(토스) △리디(리디북스) 등의 비상장 업체들의 증권을 거래하고 있다. 비상장 주식시장에 만연한 정보 비대칭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스타트업 분석 보고서도 발간한다. 신한금융투자와 업무제휴를 통해 올해 안으로 기존 비상장주식 거래보다 더 간편하고 안전한 경험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피에스엑스는 금융위원회로부터 혁신금융사업자로 지정됐다. 두나무, 코스콤 등의 기업과 함께 규제 샌드박스 제도의 수혜를 입으며 비상장주식 거래 플랫폼의 운영이 합법적으로 가능해졌다.

양주동 피에스엑스 대표는 “판교거래소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여 비상장주식을 거래를 투명하고 안전하게 거래할 수 있게 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블록체인 전문성과 글로벌 스타트업 네트워크를 가진 해시드가 중요한 파트너로서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대영 한경닷컴 인턴기자 kimgiz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