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수 업계 최초로 600만명 돌파
"국내 운전면허 보유자 5명 중 1명은 쏘카 회원"

쏘카는 지난 6월 말 기준 회원 수 600만 명을 돌파했다고 2일 발표했다. 국내 운전면허 보유자 5명 중 1명은 쏘카 회원인 셈이다.

회원들이 쏘카 차량을 타고 이동한 거리는 누적 12억㎞에 달한다. 누적 1억2000만 시간을 이동했다. 현재 쏘카는 전국 4000개 쏘카존에서 1만2000대의 차량을 운영하고 있다.

쏘카는 지난해 다양한 신규 서비스를 선보이며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차량 구독 서비스 '쏘카패스', 법인 전용 서비스 '쏘카 비즈니스', 기간제 대여 서비스 '쏘카 플랜' 등을 내놨다. 쏘카패스는 정식 출시 1년 만에 누적 구독자 19만 명을 돌파하며 쏘카의 대표 서비스로 자리 잡았다.

쏘카 관계자는 "서울연구원의 발표에 따르면 공유 차량 1대당 승용차 8.5대의 차량 대체와 보유 억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쏘카는 다양한 사회적 문제 해결에도 기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쏘카는 600만 회원 돌파를 기념해 '쏘카 어워즈' 시상도 열 계획이다. 2011년 서비스 시작부터 지난달 15일까지의 이용 데이터를 기반으로 가장 많은 차종을 이용한 '버라이어티 차종', 가장 많은 쏘카존을 이용한 '버라이어티 쏘카존', 가장 오랜 시간 쏘카를 이용한 '장시간 이용' 등 총 3개 부문에서 각각 1등(1명), 2등(2명)을 뽑아 시상한다.

박재욱 쏘카 대표는 "효율적인 차량 이용방식으로 공유를 선택한 600만 명의 이용자와 함께 이동의 가치를 바꿔 나가고 있다"며 "카셰어링을 넘어 기술과 데이터로 일상의 다양한 이동 편의를 확장하는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성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최한종 기자 onebe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