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휴대폰 쇼핑 쉬워진다…KT '1분주문·1시간배송' 서비스

KT는 공식 온라인몰 KT샵에서 '1분 주문'과 '1시간 배송'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이름 그대로 1분 내로 주문을 완료하고, 1시간 안팎으로 주문한 휴대폰을 받아볼 수 있는 서비스다.

1분 주문 서비스는 본인인증만 거치면 고객이 특별히 더 입력할 내용이 없어 주문 시간이 단축된다.

구매를 원하는 휴대폰을 고르면 선택약정과 공시지원금 할인 중 혜택이 더 큰 쪽이 기본으로 입력된다.

가장 많이 이용하는 결제방식과 보유한 포인트를 자동 적용해 월 납부금액을 안내하고, 현재 사용 중인 휴대폰을 기준으로 유심 구입이 필요한지 여부도 자동으로 알려준다.

이 서비스는 기존 KT 모바일 고객이 기기변경 시 이용할 수 있다.

KT는 향후 서비스 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다.

1시간 배송 서비스는 KT샵에서 휴대폰을 주문하면 고객이 원하는 곳에서 가까운 대리점에서 단말을 준비해 배송하는 서비스다.

확실하게 가까운 곳에서만 배송하기 때문에 일반적인 퀵서비스보다도 빠르게 도착한다는 것이 KT 설명이다.

실시간 배송 서비스 '부릉(VROONG)'을 운영하는 매쉬코리아가 배송한다.

KT는 1시간 배송 서비스를 서울, 경기, 인천에서 먼저 시작해 올해 말까지 전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KT 전략채널지원본부장 고충림 상무는 "코로나19 이후 비대면을 선호하는 고객들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서비스를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불편을 적극적으로 해소하고 편리하게 이용하는 온라인채널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