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L' 만든 라이엇게임즈, 한국지사 새 대표에 조혁진

온라인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LOL)’ 개발·유통사인 라이엇게임즈는 1일 한국지사 대표로 조혁진 본부장(사진)을 선임했다.

조 신임 대표는 알리안츠코리아, 네이버 등을 거쳐 2011년 라이엇게임즈에 합류해 인사·총무·재무 등 임원을 지냈다. 지난 1월 박준규 전 대표가 지병으로 별세한 이후 임시 대표를 맡아 왔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