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보케어, 휴머노이드형 소셜로봇 '아로' 개발
눈으로 기쁨·슬픔 표현하고 허리 굽혀 인사도
로보케어가 개발한 소셜로봇 '아로'가 지난 29일 성남 경기기업성장센터에서 열린 시스템반도체 설계지원센터 개소식 및 기업간담회를 찾은 성윤모 장관과 악수하는 모습. / 사진=로보케어 제공

로보케어가 개발한 소셜로봇 '아로'가 지난 29일 성남 경기기업성장센터에서 열린 시스템반도체 설계지원센터 개소식 및 기업간담회를 찾은 성윤모 장관과 악수하는 모습. / 사진=로보케어 제공

로봇개발회사 로보케어는 사람처럼 감정을 표현하는 휴머노이드형 소셜로봇 ‘아로’를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아로는 눈으로 기쁨·슬픔 같은 감정을 표현할 수 있으며 허리를 굽혀 인사하는 등 다양한 모션(동작)도 가능하다. 휠 타입으로 제작해 움직임이 유연하고 물건을 잡기 편한 사람 손과 유사한 형태로 개발돼 컵 등을 집어 전달할 수 있다.

아로는 지난 29일 경기도 성남 판교테크노밸리 내 경기기업성장센터에서 열린 시스템반도체 설계지원센터 개소식 및 기업간담회에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맞아 악수하기도 했다.

소셜로봇은 사람의 감정 파악은 물론 자신의 감정 표현도 할 수 있다. 산업용·서비스 로봇이 사람을 위해 물리적인 일을 대신하는 것처럼 소셜로봇은 사람처럼 대화하고 정서적으로 소통할 수 있는 게 특징. 생활·정서 지원, 엔터테인먼트, 교육, 돌봄, 안내 등에 적합하다.

로보케어는 지난해 산자부의 ‘휴머노이드형 소셜로봇 플랫폼’ 개발과제에 참여해 아로를 개발, 앞으로 필요한 현장에 투입할 계획이다.

로보케어는 로봇기술을 개발한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의 1호 기술출자회사를 2015년 인수해 설립됐다. 어르신을 위한 치매예방 로봇 사업에 주력해 전국 시·군·구 보건소에 설치된 치매안심센터와 병원, 요양원 대상으로 치매예방 로봇을 공급하고 있다.

로보케어는 현재 전국 37개 치매안심센터에서 인지훈련 교육용으로 개발한 ‘실벗’을 활용해 로봇교실을 운영 중이다. 가정용 인지훈련 로봇인 ‘보미-2’도 개발했다. 빅데이터를 활용해 1:1 개인별 맞춤 인지훈련을 제공한다.

김덕준 로보케어 대표는 “실벗에 탑재된 인지훈련 콘텐츠는 삼성의료원, 이대목동병원 등의 신경과 전문의를 비롯한 치매 관련 전문가들이 기획한 것이다. 임상시험 결과 뇌의 노화를 늦추는데 효과적이란 유효성 검증도 받았다”고 소개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