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모 미착용·설비 이상 등 감지
LG유플러스는 충북 청주 LG전자 공장에 ‘U+지능형 영상보안 솔루션’을 구축하고 오는 8월부터 운영한다고 30일 발표했다. 이 솔루션은 5세대(5G) 이동통신과 인공지능(AI) 등 기술을 이용해 설비 이상, 이상 온도, 안전모 미착용, 위험구역 접근 등을 24시간 자동으로 감시한다. 사람이 직접 해야 했던 폐쇄회로TV(CCTV) 관제와 순찰 등의 업무를 무인화했다.

배관 손상 등 설비 이상으로 수증기, 연기, 불꽃 등이 생기면 즉시 관제센터에 알리고 야외 소각탱크 등 고온 설비의 온도 변화를 열상 카메라로 감시해 이상 변화를 사전에 파악할 수 있다.

배관 손상 시 발생하는 수증기는 영상 분석만으로는 파악하기 어려운데, LG유플러스는 음원 분석 기술을 도입해 이를 보완했다. 수증기 누출로 인한 의심 소음이 발생하면 주변에 배치된 카메라를 해당 배관으로 회전시키는 방식이다.

5G 기반 이동형 고화질 카메라를 공장 곳곳에 배치해 영상 분석 기반으로 현장 안전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