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에 5G 협동로봇 첫 상용화
충북 제천에 있는 박원 공장에서 한 근로자가 KT가 만든 ‘코봇’과 함께 작업하고 있다.  KT 제공

충북 제천에 있는 박원 공장에서 한 근로자가 KT가 만든 ‘코봇’과 함께 작업하고 있다. KT 제공

KT가 사람과 함께 일하는 협동로봇을 상용화했다. KT는 자동차 부품 제조사 박원에 협동로봇 ‘코봇’을 도입했다고 30일 발표했다. 2만3000㎡ 규모의 충북 제천 박원 공장에 기업 전용 5세대(5G) 이동통신 네트워크를 구축해 코봇이 작업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었다. 공정에서 생기는 데이터를 실시간 관리·통제할 수 있도록 하는 솔루션도 도입했다.

이 회사는 자동차 부품에 쓰이는 초정밀 강구(스틸볼)를 생산한다. 공정 특성상 제품 측정부터 포장까지 단순 반복 업무가 많아 현장 작업자의 실수가 자주 발생했다. KT는 코봇을 도입해 근로자의 단순 노동 강도를 줄이고 전문성과 생산성을 높이는 등 공정을 개선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코봇 도입 후 생산량이 종전 시간당 225상자에서 313상자로 39% 늘었다. 상자당 작업 시간은 16초에서 11.5초로 줄었다.

문성욱 KT 기업신사업본부장은 “협동로봇이 국내 중소 제조사의 인력난을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