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데이터 경제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개발사업' 예타 통과

블록체인의 처리 성능을 높이고 블록체인 내 프라이버시를 보호하기 위한 핵심 원천기술 개발에 내년부터 5년간 1천133억원이 투입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30일 이런 내용의 '데이터 경제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개발' 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2021∼2025년 총 1천133억원을 투입해 ▲ 합의기술 ▲ 스마트 콘트랙트 보안 기술 ▲ 분산신원증명 기반 개인정보처리·신원관리기술 ▲ 데이터 주권 보장 데이터 관리 기술 등을 개발해 블록체인의 처리성능을 높일 계획이다.

정부는 우선 블록체인에 참여하는 네트워크 참여자가 늘어날 때 합의 처리속도가 느려지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블록체인 내 알고리즘인 합의기술을 개발, 서비스의 확장성을 개선할 계획이다.

또 블록체인 내 계약을 이행하는 기술인 스마트 콘트랙트의 보안 취약점을 개선하기 위해 자동으로 취약점을 탐지하고, 가상환경에서 이를 시뮬레이션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한다.

블록체인상에서 신원을 증명하는 분산 신원증명 서비스를 제공할 때 생체 기술을 적용해 개인 키를 복구하고 영지식증명 등으로 데이터를 암호화하는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영지식증명은 블록체인에서 거래를 할 때 상대방에게 어떠한 정보도 제공하지 않은 채 자신이 해당 정보를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증명하는 기술이다.

블록체인 플랫폼을 사용해 대용량 데이터를 관리하고 빠른 속도로 분석하는 기술도 개발해 블록체인 서비스의 활용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내년부터 5년간 1천133억원 투자…블록체인 핵심원천기술 개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