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 장비·칩셋은 다 준비돼…투자 서둘러야"
에릭슨 "국내 통신사, 28㎓ 빨리 상용화해 5G 리더십 유지해야"

통신장비회사 에릭슨엘지가 국내 통신사들이 빨리 5G 28㎓ 대역을 상용화해 5G 기술 리더십을 이어가야 한다는 제언을 내놨다.

에릭슨엘지 권경인 CTO(전무)는 30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자사 5G 기자간담회에서 "5G의 역량을 최대로 발휘하기 위해서는 28㎓ 대역 상용화가 필수적"이라며 "국내 통신사들이 5G 리더십을 유지하기 위해 조속히 28㎓를 도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내에서 현재 상용화된 5G는 LTE와 장비를 일부 공유하는 NSA(비단독모드) 방식에, 3.5㎓ 대역만 이용한다.

국내 통신사들은 당초 연내 5G 장비만 이용하는 SA(단독모드) 방식과 초고주파수 대역인 28㎓ 대역을 상용화한다는 방침이었으나, 투자가 지연돼 사실상 내년으로 상용화가 밀린 상황이다.

하반기 국내 출시되는 삼성전자 갤럭시노트20 등 5G 스마트폰에도 28㎓를 지원하는 모듈이 빠질 것으로 전망된다.

권 CTO는 "28㎓가 상용화돼야 5G의 특성인 초고속, 초저지연이 가능하다"며 "현재 미국에서 28㎓가 상용화됐고 일본도 1∼2개월 내로 28㎓를 상용화할 예정이어서 한국의 조속한 상용화 의지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주파수나 장비 대부분은 이미 갖춰졌고, 단말 측면에서도 칩셋 기술이 이미 마련돼 있다"며 "28㎓를 지원하는 스마트폰, 산업용 단말을 출시하고 서울 명동 등 도심이나 스마트팩토리 위주로 소규모라도 상용화 선언을 빨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에릭슨 "국내 통신사, 28㎓ 빨리 상용화해 5G 리더십 유지해야"

에릭슨은 28㎓ 대역 지원을 위한 자사 장비가 다 갖춰졌다고도 밝혔다.

권 CTO는 "최근 설치가 용이하고 사이즈가 작은 장비도 국내 형식 인증을 받았다"며 "자사 28㎓ 장비는 삼성전자와 함께 세계 최고 수준으로, 미국 중심으로 이미 상용화 경험이 있는 만큼 다른 경쟁사(화웨이, 노키아 등)와는 수준 차이가 난다"고 자신했다.

호칸 셀벨 에릭슨엘지 CEO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소비자들의 인터넷 수요와 5G 투자 가속화하고 있다"며 "정부와 통신사업자들이 소비자 편익을 위해 투자에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