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화상으로 개최된 SK하이닉스 4기 기술혁신기업 협약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좌측부터) 이준호 엘케이엔지니어링 대표, 이석희 SK하이닉스 최고경영자(CEO), 한태수 에버텍엔터프라이즈 대표, 김지석 쎄믹스 대표/사진제공=SK하이닉스

30일 화상으로 개최된 SK하이닉스 4기 기술혁신기업 협약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좌측부터) 이준호 엘케이엔지니어링 대표, 이석희 SK하이닉스 최고경영자(CEO), 한태수 에버텍엔터프라이즈 대표, 김지석 쎄믹스 대표/사진제공=SK하이닉스

SK하이닉스(83,700 -1.30%)가 쎄믹스·엘케이엔지니어링·에버텍엔터프라이즈를 4기 기술혁신기업으로 선정하고 협약식을 가졌다고 30일 밝혔다.

이들은 향후 2년간 SK하이닉스와 제품을 공동 개발하고, 개발된 제품을 SK하이닉스 생산 라인에서 직접 테스트해볼 수 있게 됐다. 또 SK하이닉스로부터 일정 물량의 구매를 보장받는 한편 무이자 기술개발 자금대출 지원과 경영 컨설팅도 제공 받는다.

쎄믹스는 웨이퍼 신뢰성 테스트용 장비 업체이며, 엘케이엔지니어링은 반도체 장비 내에서 웨이퍼를 고정하는 부품을 생산하는 기업이다. 에버텍엔터프라이즈는 후공정 과정에서 칩과 기판의 연결에 사용되는 물질인 플럭스를 생산하는 소재 업체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기술혁신기업은 개발기간 단축은 물론 제품 완성도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올해 선정한 기업들은 외국 기업의 점유율이 높은 소부장(소재·부품·장비) 분야에서 국산화 경쟁력이 높은 곳"이라고 말했다.

SK하이닉스는 2017년부터 매년 소부장 협력업체 중 국산화 잠재력이 높은 중소기업들을 기술혁신기업으로 선정해 지원해 왔다. 지난해 선정된 3기 기업인 디지털프론티어·에이스나노켐·펨빅스와 공동 개발을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곧 기술혁신기업이 만료되는 2기 기업들 중 티이엠씨는 반도체 식각 공정 등에 사용되는 특수가스의 공동개발을 조기 완료해 양산에 돌입했다. 미코와 유비머트리얼즈도 공동개발을 완료하고 양산을 준비 중에 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