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 인공지능(AI) 기업 뷰노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AI 기반 심정지 예측 소프트웨어 '뷰노메드 딥카스'의 임상시험 계획을 승인받았다고 30일 밝혔다.

뷰노메드 딥카스는 입원 환자의 전자의무기록 등에서 수집한 맥박, 호흡, 혈압, 체온 등 활력징후(vital sign)를 분석해 심정지가 발생할 위험에 대한 예측 정보를 제공하는 소프트웨어다.

향후 24시간 동안 발생할 심정지 위험도를 알려 의료진의 조기 대응과 진단을 돕는다.

일종의 의료기기다.

특정 시점을 기준으로 활력징후를 판단해 정확도가 떨어진다는 지적이 있었던 기존 평가지표의 한계를 개선할 것으로 회사는 기대했다.

임상시험에서는 뷰노메드 딥카스의 유효성 등 성능 평가가 이뤄질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