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댓글' 정렬 기본으로 제공키로…'추천순'은 '찬반순'으로 변경
댓글 작성자 '닉네임'도 신고 가능해져
다음·카톡 뉴스 댓글, 순서 섞어서 노출한다…"공론장 강화"

포털사이트 다음과 카카오톡 '#탭'에서 뉴스를 볼 때 댓글을 임의 순서로 볼 수 있게 됐다.

30일 카카오는 다음 및 '#탭' 뉴스 댓글 서비스에 '추천댓글' 정렬을 신설해 이날 오후부터 적용한다고 밝혔다.

추천댓글 정렬은 뉴스에 댓글과 댓글에 대한 찬성·반대가 있을 때 일정 수 이상 찬성을 받은 댓글을 임의 순서로 보여준다.

카카오는 댓글이 몇십 개 이상 달린 뉴스에는 앞으로 추천댓글을 기본 정렬 방식으로 제공하겠다고 예고했다.

이용자 입장에서는 대다수의 뉴스를 볼 때 댓글을 임의 순서로 보게 되는 것이다.

카카오는 "기존 정렬 방식보다 더 다양한 댓글을 발견하고 소통할 기회를 늘려 '건강한 공론장'이라는 댓글 본연의 역할을 강화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기존의 기본 정렬 방식이었던 '추천순' 정렬은 '찬반순'으로 이름이 바뀐다.

댓글 찬성 수에서 반대 수를 뺀 수치를 기준으로 한다는 의미를 명확하게 하기 위해서다.

다음·카톡 뉴스 댓글, 순서 섞어서 노출한다…"공론장 강화"

댓글 개수가 적은 뉴스에서는 추천댓글 정렬을 제공하지 않는다.

찬반순, 최신순, 과거순 정렬만 제공한다.

카카오는 이번 댓글 개편을 통해 '작성자 닉네임 신고' 기능도 추가했다고 밝혔다.

댓글 작성자의 닉네임에 욕설이나 불법 사이트 광고 문구가 들어가 있는 경우를 신고하는 기능이다.

닉네임이 카카오 운영 원칙을 어긴 것으로 확인되면 해당 닉네임은 초기화 처리되고, 누적 신고 횟수에 따라 제재한다.

카카오는 올해 2월 댓글 1차 개편에서 댓글 신고 기준에 '차별·혐오' 항목을 추가하고 '덮어두기', '접기' 등 댓글 영역 전체의 노출을 관리하는 기능을 신설했다.

1차 개편 결과 악성 댓글 신고 및 조치가 증가하고 욕설·비속어 포함 댓글이 20% 이상 감소했다.

카카오 여민수·조수용 공동대표는 "2차 개편에는 건강한 공론장의 소중한 가치를 지키기 위한 노력을 담았다"면서 "이용자의 참여와 선한 영향력을 바탕으로 건강한 커뮤니케이션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