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코로나19 대응 위한 수리모델 역할 워크숍…유튜브 중계
수리연·대한수학회 '코로나19 수리모델링 전담팀' 운영

국가수리과학연구소와 대한수학회는 30일 수학을 기반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공동 대응하기 위한 '코로나19 수리모델링 전담팀'(TF)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앞으로 수리모델링을 통한 코로나19 방제정책 제안,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정기 온라인 학술대회 운영, 수학계의 감염병 연구 결과 공유, 감염병 예측 결과 분석 등을 맡게 된다.

TF 위원장에는 정은옥 건국대 수학과 교수가 선정됐다.

첫 활동으로 2일 고등과학원에서 '코로나19 선제적 대응을 위한 수리모델 역할'을 주제로 워크숍을 개최한다.

백경란 삼성서울병원 감염내과 교수의 '수리모델을 통한 감염병 역학 예측', 이창형 UNIST 수리과학과 교수의 '코로나19 확산 수리모델을 이용한 대응 정책 효과 분석', 최보율 한양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교수의 '코로나19 장기화 시기의 유행 양상 파악과 유행 확산의 예측'을 주제로 발표가 진행된다.

이어 금종해 대한수학회장, 김미영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보분석팀장, 이지현 연세대 수학과 교수 등이 패널로 참여해 토론을 벌인다.

이날 워크숍은 대한수학회 유튜브로 생중계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