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MS·연세대·마포노인종합지관 등 공동 실증 사업
몸에 착용하는 AI 기기로 우울증·치매 등 노인 정신건강 돌본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노인 우울증·치매 등 정신질환을 예방하고 돌보는 맞춤형 서비스 실증사업을 시작한다고 29일 밝혔다.

연세대 간호대학 및 연세의료원, 서울시립마포노인종합복지관, 비알프레임과 함께 '멀티모달 통합 패턴 인지 기반의 맞춤형 돌봄 서비스'란 이름으로 내년 11월까지 마포노인종합복지관 이용자를 대상으로 이뤄진다.

MS의 인공지능(AI) 기반 동작 인식 장치인 '애저 키넥트'와 삼성 갤럭시 워치 등 몸에 착용하는 웨어러블 디바이스와 AI 스피커 등을 활용한다.

실증 대상자가 해당 기기를 착용하면 각종 동작 정보(누움·일어섬·앉음·식사·수면 등), 거주지 체류 시간, 손님 방문 여부 등 데이터를 통합적으로 인지, 분석해 거주지 내 설치된 AI 스피커에서 우울증 같은 정신건강문제를 예방하는 맞춤형 가이드를 음성·영상으로 지원한다.

연세대 간호대학 김희정 교수는 "질환예측 모형 개발시에는 웨어러블 디바이스와 함께 연구원들이 노인분들을 일대일로 만나 맞춤형으로 설명하고 지속해서 관리해 예측모형의 정확도를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마포노인종합복지관 김윤태 복지관장은 "데이터와 IT 기술을 활용한 예방 서비스로 노인분들의 삶의 질 개선과 지역사회 케어 서비스의 성공적인 모델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MS 공공 사업부문 김현정 전무는 "언택트 시대에 IT 기업으로 사회적 이슈를 해결하는 데 다양한 기술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