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렌탈과 '슈퍼VR' 상품 출시
KT는 29일 가상현실(VR) 기기와 서비스를 함께 제공하는 ‘슈퍼 VR’ 렌털 상품을 출시했다. 모델들이 상품을 소개하고 있다.  KT 제공

KT는 29일 가상현실(VR) 기기와 서비스를 함께 제공하는 ‘슈퍼 VR’ 렌털 상품을 출시했다. 모델들이 상품을 소개하고 있다. KT 제공

KT가 롯데렌탈과 함께 개인형 실감미디어 서비스 ‘슈퍼 VR’의 렌털 상품을 29일 선보였다.

가상현실(VR) 단말과 KT의 VR 전용 콘텐츠 서비스 ‘슈퍼 VR 패스’ 이용권을 묶은 상품이다. 롯데렌탈의 렌털 플랫폼 ‘묘미’에서 받은 VR 단말로 슈퍼 VR 패스에서 실감형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다.

슈퍼 VR 패스에선 VR 게임, 스포츠 멀티 중계, VR 팬미팅 등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비롯해 어학 교육, 요가, 여행, 가상 면접 시뮬레이션 등의 콘텐츠를 제공한다. 이용료는 월 2만1200원이고 24개월 계약 기간이 끝나면 기기 소유권을 갖는다. KT는 이용객에게 모바일 동영상 서비스 ‘시즌’ 6개월 이용권과 프라임 무비팩 3개월 이용권 등을 함께 제공한다.

박정호 KT IM사업담당 상무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정착되면서 VR이 비대면 실감형 미디어 서비스로 자리잡고 있다”며 “VR 서비스 대중화를 위해 다양한 생활 밀착형 콘텐츠와 상품 라인업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