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사 지점 방문시 동일한 심사 결과 제공
대출 한도·금리 한눈에 본다…카카오페이, '내 대출 한도' 서비스 시작

카카오페이는 금융위원회로부터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 받은 '내 대출 한도' 서비스를 29일부터 시작했다.

이 서비스는 사용자가 입력한 주민등록번호, 직장 정보, 소득 정보를 카카오페이와 제휴된 여러 금융사에 대신 제공하고 대출 가능한 상품들을 한도와 금리까지 한 눈에 비교할 수 있는 서비스다.

각 금융사의 지점에 방문했을 때와 동일한 심사 결과를 제공하기 때문에 사용자는 여러 금융사에 일일이 정보를 전달할 필요 없이 카카오페이 플랫폼 안에서 편리하게 대출 가능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내 대출 한도'를 여러번 이용해도 신용 점수에는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현재 하나은행, 한국씨티은행, 경남은행, 한국투자저축은행의 신용 대출 상품을 비교할 수 있으며, SC제일은행, 웰컴저축은행, SBI저축은행, 신한저축은행, 유진저축은행, 스마트저축은행, JT저축은행, JB우리캐피탈, BNK캐피탈도 개발이 완료되는 대로 순차적으로 오픈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해 10월 카카오페이는 '대출비교' 서비스를 출시했다. 카카오페이 플랫폼에서 '신용조회'로 확인한 신용등급에 따라 사용자의 조건과 상황에 부합하는 대출 상품을 비교할 수 있는 서비스다. 현재 29개 금융사(1금융권 8개, 2금융권 21개)의 신용대출 및 담보대출 상품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