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에 자전거 싣는다…서울시, 마카롱택시와 시범운영

서울시는 자전거 이용자들의 편의를 돕기 위해 7월 1일부터 '자전거를 품은 택시'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최근 자전거 이용자들이 크게 늘었지만, 자전거 휴대 승차가 주말 지하철에만 국한되고 자전거가 고장 날 경우 다른 교통 서비스 이용이 어려워 불편함이 컸다고 시는 설명했다.

서울시는 이런 문제를 해결하고자 플랫폼 택시인 '마카롱택시'와 손잡고 자전거를 택시에 쉽게 실을 수 있는 서비스를 도입했다.

우선 친환경 전기 택시 10대에 자전거 거치대를 장착해 시범 운영하고 향후 이용 수요에 따라 탄력적으로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최대 3대까지 자전거 부착이 가능하며, 자전거 1대당 3천원의 추가 운송료를 물린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구글스토어 또는 앱스토어에서 마카롱택시 앱을 내려받은 뒤 '예약하기→ 이용목적지 입력→ 예약일정(시간) 선택→ '자전거를 품은 택시' 선택 순의 절차를 밟으면 된다.

택시에 자전거 싣는다…서울시, 마카롱택시와 시범운영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