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창원시가 통합 10주년을 기념해 27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제1회 창원시장배 전국 아마추어 e스포츠 대회를 개최했다.

참가 접수를 한 600여명 중 예선을 통과한 200여명이 대회에 출전했다.

선수들은 '리그 오브 레전드', '배틀 그라운드', '카트라이더' 등 세 종목에서 기량을 겨뤘다.

창원시는 각 종목 상위 입상자들에게 순위에 따라 상금 600만원을 지급했다.

창원시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전자출입명부(KI-pass)를 도입했다.

선수들은 전자출입명부 작성 후 손 소독, 열 체크를 거쳐 대회장으로 입장했다.

통합 10주년 기념 창원시 전국 e스포츠대회 열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