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 분야 연구과 대중과학 저술과 칼럼 등 다양한 활동으로 과학문화 발전을 위한 힘써온 이덕환 서강대 명예교수가 제6회 유미과학문화상을 수상했다.

유미과학문화재단(이사장 송만호)은 26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한국지식재산센터에서 시상식을 열고 이 명예교수에게 상패와 부상 3천만원을 수여했다.

이덕환 서강대 명예교수, 유미과학문화상 수상

이 명예교수는 서강대 화학과에 재직하며 2천460여 편의 칼럼과 논문을 발표하고, 화학 분야뿐 아니라 과학커뮤니케이션 전문가로서 인문사회와 과학기술의 융합연구를 활성화하기 위한 기반 조성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유미과학문화재단은 또 올해의 우수 과학도서로 유발 하라리의 '호모데우스'를 선정해 전국 2천300여 고교에 무상 배포했다.

재단은 이 책이 인류의 미래 역사를 성찰하게 했다고 평가했다.

독서지도상에는 이광희 세화고 교사가 선정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을, 권홍진 판곡고 교사와 민승규 온양한올고 교사가 특허청장상을 받았다.

유미과학문화재단과 서울대 기초교육원은 내년 1학기부터 서울대에 새로운 융합과학강좌를 개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좌개설을 준비해온 홍성욱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는 "이번 시도가 우리 교육계의 오래된 관행인 학문 간의 칸막이를 무너뜨리는 데에 좋은 선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송만호 이사장은 "2025년 고교학점제 시행에 대비해 '빅뱅 수소에서 인간 의식까지'의 진화과정을 한꺼번에 살펴볼 수 있도록 '과학사적 빅히스토리'라는 제목으로 고교 1~2년 수준에 맞는 교재(디지털 교재 포함) 개발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