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 1일 세미나 개최 예정
쟁점 현안 발표 및 토론으로 구성
헥슬란트, '농협은행·태평양'과 특금법 대응 논의

블록체인 기술 연구소 헥슬란트는 NH농협은행, 법무법인 태평양과 공동으로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이하 특금법) 대응을 위한 온·오프라인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세미나는 오는 7월 1일 개최된다. 정부부처, 금융기관, 법무법인 기술사, 거래소, 투자사 등 업계 전문가들이 참가할 예정이다.

이날 발표는 △FATF(자금세탁방지 금융대책기구)와 AML(자금세탁방지) 전개방향 △개정 특정금융정보법 쟁점 △은행의 가상자산 커스터디 서비스 △가상자산 커스터디 전망 △FIU신고 위한 ISMS 기준과 절차 △규제로서의 가상자산사업자 신고제도와 향후 과제 등으로 구성된다. 이어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제도에 관한 쟁점과 바람직한 운영방안'이라는 주제로 금융·법률 업계 패널들이 토론을 벌일 계획이다.

세미나 참가는 헥슬란트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온라인 세미나 참가 신청만 가능하며 오프라인의 경우 사전 신청이 마감됐다.

헥슬란트는 NH농협은행, 법무법인 태평양과 함께 ‘개정 특금법 공동 대응을 위한 업무제휴’를 맺은 바 있다. 컨소시엄은 가상자산업의 활성화를 목적으로 구성됐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kimgiz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