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재난로밍 시연…단말 조작 없이도 4G·5G는 바로 서비스 연결

앞으로 화재나 지진 등으로 특정 통신사에 재난이 일어나도 다른 통신사의 망을 이용해 음성과 문자·카카오톡 등 통신 서비스를 끊김 없이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통3사와 함께 25일 SK텔레콤 분당사옥에서 '이동통신 재난 로밍 시연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동통신 재난 로밍은 재난으로 특정 통신사의 기지국이 손상될 경우 다른 통신사의 망을 활용해 통화할 수 있는 서비스다.

"통신재난 발생해도 통화·문자·카톡할 수 있다" (종합)

통신재난이 발생하면 과기정통부 장관은 해당 지역에 로밍을 허용하고 경보를 발령한다.

이용자들은 경보 발령 이후 약 1시간 내로 통신재난을 겪지 않은 통신사의 망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4G(LTE)와 5G 이용자는 재난이 발생하지 않은 통신사의 4G망을 통해 서비스를 받는다.

이용자들은 따로 단말기 교체나 조작 없이 이동통신 재난 로밍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다만 3G는 재난이 발생하지 않은 통신사의 대리점에서 유심(USIM)을 구입하고 착신전환 서비스를 적용해 전화를 받을 수 있다.

재난이 종료된 후 재난발생 통신사에 유심 비용과 요금을 청구하면 보상받을 수 있다.

이통3사는 이를 위해 각사별로 약 100만 회선을 수용할 수 있는 재난 로밍 전용망을 구축했다.

통신 재난이 발생하면 재난통신사의 사업자식별번호(PLMN)를 재난이 일어나지 않은 통신사의 기지국에서 송출해 해당 단말기에 로밍을 적용하는 방식이다.

"통신재난 발생해도 통화·문자·카톡할 수 있다" (종합)

이날 시연은 재난으로 KT와 LG유플러스 기지국이 손상된 상황을 가정해 SK텔레콤 기지국에 KT와 LG유플러스 단말을 연결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시연에서 KT와 LG유플러스의 단말이 통화권을 이탈한 뒤 SK텔레콤 망에 접속하자 두 개의 단말 하단에는 'SK텔레콤'이라는 글자가 표기됐다.

또 단말 오른쪽 상단에는 LTE 표시가 떴다.

이들 단말로는 통화와 문자·카톡을 할 수 있었고, 카드 결제도 가능했다.

장석영 과기정통부 2차관은 "이동통신 로밍이 재난 시 이동통신서비스 안정성을 한 차원 끌어올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재난은 사후 복구보다는 예방하는 것이 최선인 만큼 통신망 안전관리에 더욱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강종렬 SK텔레콤 ICT 인프라센터장은 시연회에서 "지난해부터 통신3사는 재난로밍 서비스를 위해 시스템 개발과 망 연동 등 과정을 거쳐왔다"며 "평소에는 중요성을 잘 못 느끼지만 없으면 살 수 없는 공기처럼 통신도 언제 어디서나 가장 중요한 사회 안전망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통신재난 발생해도 통화·문자·카톡할 수 있다" (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