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화재와 같은 사고로 가입한 통신사의 망이 끊기더라도 다른 통신사 네트워크를 통해 전화, 문자 서비스 등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통신 3사는 25일 SK텔레콤 경기 성남 분당 사옥에서 ‘이동통신 재난로밍 시연 행사’를 열었다. 이동통신 재난로밍은 화재 등으로 통신망이 끊겼을 때 해외 로밍 서비스처럼 이용자가 긴급하게 다른 통신망을 이용할 수 있게 지원하는 서비스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