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레 보조금 정책, 자연림 없애고 효율 낮은 수목형 농장 조성
지구온난화 대처 도움될 줄 알았던 숲가꾸기 독(毒) 될 수도

지구온난화를 초래하는 이산화탄소(CO₂)를 줄일 수 있는 자연을 활용한 대책으로 대규모로 나무를 심어 숲을 가꾸는 것이 권장되고 있지만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나무를 심어 숲을 가꾸는 것이 지구의 생물 다양성 손실을 늦추고 기후변화에 대처할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이지만 잘못 계획되고 느슨하게 집행하면 안 하느니만 못한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런 연구 결과는 과학 저널 '네이처 지속가능성'(Nature Sustainability)에 두 편의 논문으로 실렸다.

우선 미국 스탠퍼드대학에 따르면 이 대학 지구에너지환경과학과의 에릭 람빈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숲 가꾸기 비용의 75%를 보조금으로 지급하고 관리를 지원해온 칠레 '포고령 701호'의 부작용 사례를 분석했다.

칠레 포고령 701호는 1974년부터 2012년까지 집행된 뒤 가장 영향력 있는 숲 가꾸기 보조금 정책으로 꼽혀 재도입이 검토되고, 남미의 다른 나라나 국제개발 프로젝트에서도 '성공' 모델로 삼고 있다.

연구팀은 그러나 당국의 느슨한 법 집행과 예산의 한계로 기존 자연림을 없애고 유실수나 고무나무 등을 재배하는 수목형 농장(tree plantation)으로 바뀌는 것을 막지는 못해 부작용을 초래한 것으로 분석했다.

정부의 보조금 정책이 멀쩡한 숲마저 수목형 농장으로 바꿔버렸다는 것이다.

수목형 농장은 탄소 저장이나 동식물 서식지 조성 등에서 자연림보다 효율이 떨어져 기존 숲이나 초지를 없애고 수목형 농장을 조성하면 정부 보조금까지 줘가며 탄소저장 능력을 떨어뜨리고 생물 다양성 손실을 가속한 셈이 된다.

지구온난화 대처 도움될 줄 알았던 숲가꾸기 독(毒) 될 수도

연구팀이 숲 가꾸기 보조금을 지급했을 때와 지급하지 않았을 때를 정량화해 비교한 결과, 숲의 규모는 보조금을 지급했을 때 더 늘어났지만, 자연림 지역은 오히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2030년까지 캘리포니아주의 8배에 달하는 숲의 복원을 목표로 삼는 '본 챌린지'(Bonn Challenge)의 80% 가까이가 자연림을 복원하는 것이 아니라 수목형 농장을 조성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콜로라도주립대학(CSU) 생물학과 연구원 천안핑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중국 북부지역 1만1천여곳의 숲 토양을 분석한 별도의 논문에서 새로 조성된 숲의 탄소 저장 능력은 수종과 토양의 형태, 토지이용 역사 등에 따라 큰 차이가 있으며, 실제보다 과대평가 돼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숲 조성이 모두 똑같지 않다는 것을 이해할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숲 조성은 많은 기술적인 세부 사항과 서로 다른 부분의 균형 등이 작용하며 지구의 기후변화 문제를 모두 풀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