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인제트 포 이더리움' 핵심 자회사 기술 협력 결과물
블록체인 산업 생태계 조성 힘쓸 것
SK㈜ C&C, '이더리움' 기반 블록체인 플랫폼 출시

SK㈜ C&C가 기업용 블록체인 플랫폼 ‘체인제트 포 이더리움(ChainZ for Ethereum)’을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체인제트 포 이더리움’은 SK㈜ C&C가 ‘18년 글로벌 블록체인 개발사인 컨센시스와 기업용 블록체인 신사업 공동 개발 협력을 시작한 이후 개발했다. 컨센시스와 페가시스 등 핵심 자회사들과 기술 협력이 이뤄졌다.

체인제트 포 이더리움은 SK㈜ C&C가 개발해 특허 출원 중인 ‘키(계정) 복구 서비스’를 도입했다. 블록체인 서비스에서 종종 발생할 수 있는 키 분실 및 유출 위험을 없앴다. 기존 기록 정보만 업데이트하면 키를 바로 살려내고 기존 계좌 거래 내역도 그대로 살려낸다. 서비스 그룹별로 복구 권한 관리도 부여한다.

이외에도 △토큰 발행 및 사용 관리 기능 강화 △데이터 추적 관리 수준 향상 △API(응용프로그램인터페이스)에 기반한 서비스 참여자 구분 및 참여자 별 접근 권한 관리 가능 △개발과 운영을 한 번에 지원하는 ‘데브옵스 환경’ 구현 △개발 소스 중앙화를 통해 서비스 통합 시간과 비용 절감 및 배포 간소화 △테스트 자동화로 소스 코드 오류 검출 및 검증 효율성 향상 등을 특징으로 한다.

SK㈜ C&C는 체인제트 포 이더리움의 플랫폼 개방성도 극대화 하는 등 블록체인 산업 생태계 조성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기업용 블록체인에서 수요가 높은 ‘토큰 발행 및 사용 관리’는 물론 ‘데이터 추적 관리’ 등 ‘체인제트 포 이더리움’의 주요 기능을 언제든 자신의 블록체인 플랫폼에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방했다. 블록체인 기반의 서비스를 기획하고 오픈 테스트를 실행하는 데 4개월이면 충분하다.

최철 SK㈜ C&C 플랫폼2그룹장은 “별도 서버와 애플리케이션 설치 없이도 바로 이용 가능한 퍼블릭 서비스는 물론 기업 내 자체 구축하는 프라이빗 형태의 메인넷도 있다. 체인제트 포 이더리움을 이용해 기업들이 자사만의 블록체인 플랫폼을 자유롭게 생성하고 다른 사업자와의 제휴와 확장을 통해 블록체인 서비스 생태계를 키워갈 수 있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kimgiz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