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가상자산 피해대응 센터' 설립
사건 분석·자금 추적 등 고객지원서비스 제공
웁살라시큐리티 구민우 한국지사장(좌)과 패트릭 김 대표(우)가 글로벌 가상자산 피해 대응 센터 CIRC(Crypto Incident Response Centre)의 출범식을 가졌다. (이미지제공=웁살라시큐리티)

웁살라시큐리티 구민우 한국지사장(좌)과 패트릭 김 대표(우)가 글로벌 가상자산 피해 대응 센터 CIRC(Crypto Incident Response Centre)의 출범식을 가졌다. (이미지제공=웁살라시큐리티)

글로벌 블록체인 보안 전문 기업 웁살라시큐리티가 가상자산(암호화) 범죄 분석 및 피해 대응을 위해 “글로벌 가상자산 피해대응 센터 CIRC(Global Crypto Incident Response Centre)”를 부설기관으로 설립하고 가상자산업체(VASP)에 고객지원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개인정보 해킹으로 가상자산을 탈취하는 등 사기 수법이 나날이 교묘해지고 있다. 그러나 규제가 확실히 마련되지 않은 상황에서 이용자는 해결방법을 찾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상황이다.

금융권에서는 이와 비슷한 종류의 사기사건이 벌어졌을 시 지급정지를 요청하는 등 법적 절차가 마련돼 있다. 반면 가상자산 업계에서는 아직 정해진 절차가 없어 이용자들이 골머리를 앓을 수밖에 없다.

이에 웁살라시큐리티는 보다 전문적인 솔루션을 제공하고자 가상자산 피해대응 센터를 설립했다. 가상자산 관련 피해 신고를 직접 접수하고 고객이 이에 대응할 수 있도록 사건 분석부터 자금 추적까지 고객지원서비스의 전반을 제공한다. n번방 사건, 거래소 해킹, 다단계 사기 등의 이슈가 터졌을 때 가상자산 범죄 자금을 추적했던 기술 역량과 노하우를 집약해 센터를 운영할 계획이다.

패트릭 김 웁살라시큐리티 대표는 “가상자산 서비스 기업으로서 이와 관련된 손해를 입은 고객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피해대응 센터가 시기적절하게 설립됐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다양한 기관과 고객의 가상자산 피해를 해결할 수 있는 글로벌 리서치 센터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kimgiz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