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에도 이달 말, 늦어도 7월 초 전자출입명부용 QR코드 도입
오늘부터 노래방·클럽서 이통3사 '패스'로도 QR코드 출입한다

오늘부터 노래방, 클럽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파 우려가 높은 고위험시설에 출입할 때 이동통신사 본인인증 앱을 통해 QR코드를 찍을 수 있게 됐다.

24일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3사에 따르면 이날부터 이통3사 본인인증 앱 '패스'에 QR 출입증(전자출입명부)'이 도입됐다.

기존에 전자출입명부 작성용 QR코드는 네이버에서만 이용할 수 있었다.

패스 'QR 출입증'은 만 14세 이상이라면 이통3사 가입자와 알뜰폰 가입자 모두 이용할 수 있다.

앱 메인화면에서 QR출입증을 선택한 후 약관에 동의하면 바로 이용이 가능하다.

보건복지부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도입한 전자출입명부는 이용자의 이름·연락처·시설명·출입시간 등 방역에 필요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만 수집해 분산 저장·관리한다.

코로나19 잠복기(14일)의 최대 2배인 4주 이후 자동으로 파기된다.

카카오 역시 이르면 이달 말, 늦어도 내달 초까지 카카오톡에 전자출입명부 작성을 위한 QR코드를 도입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