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에 이어 두 번째
무인화기기로 직원 없이 폰 개통
LG유플러스도 '셀프개통' 되는 비대면 매장 만든다

SK텔레콤에 이어 LG유플러스(11,300 -1.31%)도 비대면(언택트) 매장을 개설한다.

LG유플러스는 오는 10월 서울 종로구에 '언택트 매장'과 '새로운 체험형 매장(이하 체험형 매장)'을 연다고 23일 밝혔다.

비대면 매장에서는 소비자의 탐색·상담·개통 과정을 직원 없이 처리할 수 있도록 무인화를 추진한다. 기존 유인 매장에 소비자가 비대면 '셀프개통(스스로 기기를 개통하는 것)'을 할 수 있도록 키오스크를 도입하는 형식이다. LG유플러스는 오는 9월까지 유심(USIM) 무인판매, 셀프 고객서비스(CS), 고객경험관리 등의 기능이 있는 키오스크를 개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요금조회, 납부, 요금제 변경 등 단순한 업무는 키오스크를 통해 소비자가 직접 처리할 수 있도록 하고, 단말이나 통신서비스에 궁금한 사항은 인공지능(AI) 챗봇 또는 화상상담 등을 활용해 응대하게 된다.

또 단말·상품·서비스를 소비자가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코너를 마련하고, 온라인과 오프라인 매장에서 원활한 의사소통을 제공하기 위해 온·오프라인 연계(O2O) 서비스도 한다.

'새로운 체험형 매장'에서는 상권 빅데이터를 분석 결과를 토대로 소비자 특성을 고려한 체험서비스를 제공한다. 매장 내 체험존은 소비자 별로 전문화된 체험이 가능하도록 구성되며 '언택트 체험존'을 설치할 예정이다.

앞서 LG유플러스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반려동물가구가 많은 경기도 분당에 펫케어 전문 매장을 선보인 바 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언택트 매장을 방문하는 소비자들의 구매·체험 과정을 분석해 일반 매장에도 비대면·무인화 고객경험을 확대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