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WWDC 2020
'위젯' 홈화면으로 옮길 수 있게 변화
위치와 크기 자유롭게 조절 가능

'말'로도 문자 보내고 번역 기능 추가
인텔 칩 대신 애플 자체 설계 '칩' 사용
새로 디자인된 아이폰의 홈화면 모습. 위젯이나 음악 등을 앱들이 있는 화면으로 옮겨와 원하는 곳에, 원하는 크기로 배치할 수 있다. 연합뉴스.

새로 디자인된 아이폰의 홈화면 모습. 위젯이나 음악 등을 앱들이 있는 화면으로 옮겨와 원하는 곳에, 원하는 크기로 배치할 수 있다. 연합뉴스.

올 가을부터 애플의 모바일 운영체제(OS) 'iOS'에 홈 화면을 더 다채롭게 바꿀 수 있는 맞춤형 꾸미기 기능이 도입된다. 그동안 안드로이드와 달리 홈 화면을 바꿀 수 없었던 iOS 이용자들의 불만을 일부 해결할 것으로 보인다.

애플은 2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의 애플파크에서 앱(응용프로그램) 개발자들을 위한 연례행사인 '세계개발자대회 2020'(WWDC 2020)을 열고 이 같은 '위젯' 강화 기능을 발표했다.

새로 바뀌게 될 'iOS'에는 일정과 주요 뉴스, 날씨, 지도, 운동량 등을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위젯을 새로 디자인해 홈화면으로 옮겨와 원하는 위치에, 원하는 크기로 끼워 넣을 수 있게 된다.

위젯이란 사용자가 바탕화면 상에서 곧바로 사용할 수 있도록 날씨, 달력, 계산기 등 자주 사용하는 기능만을 모아 놓은 미니 도구 모음이다. 지금까지는 위젯들을 한데 모아 맨 앞의 별도의 화면에서 볼 수 있게 했으나 이를 하나씩 홈화면으로 옮겨 배치할 수 있게 한 것이다.

'앱 라이브러리' 기능이 도입돼 홈화면 맨 마지막 페이지에 이용자가 내려받은 앱들을 자동으로 분류한 뒤 같은 범주끼리 묶어 보여주는 기능도 추가된다. 이렇게 하면 페이지를 앞뒤로 넘기며 필요한 앱을 찾을 필요 없이 한 화면에서 모든 앱을 다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픽처 인 픽처 비디오' 기능이 도입돼 동영상을 보거나 화상통화를 하면서도 다른 앱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이용자가 화면 크기와 위치를 바꿀 수도 있다.

인공지능 음성비서 서비스 '시리'에는 받아쓰기 기능이 도입돼 말로 문자메시지를 작성해 보낼 수 있는 기능도 도입된다. 또 외국어를 한국어로 번역하는 번역 기능도 추가된다. 이 번역 기능은 한국어를 포함해 11개 언어를 지원하며 문자로 입력한 내용은 물론 말로 한 내용도 번역된다.
iOS 14 자동번역 앱은 영어, 중국어, 프랑스어, 독일어, 스페인어, 이태리어, 일본어, 한국어, 아랍어, 포르투갈어, 러시아어가 지원될 예정이다. /유튜브 캡처

iOS 14 자동번역 앱은 영어, 중국어, 프랑스어, 독일어, 스페인어, 이태리어, 일본어, 한국어, 아랍어, 포르투갈어, 러시아어가 지원될 예정이다. /유튜브 캡처

시리가 작동할 때 화면 전체를 뒤덮던 사용자 인터페이스(UI)도 화면 아래쪽에 조그맣게 표시되도록 바뀐다. 문자메시지에는 표시 기능이 추가돼 중요한 대화를 지정해 문자메시지 표시 창 가장 위에 올라오도록 할 수 있다.

그룹 대화에서 수신 상대를 특정해 대화를 보낼 수 있는 기능도 생긴다.

지도에는 자전거 전용 길 안내와 전기차 전용 길 안내가 추가된다. 계단이 있어 자전거를 들고 이동해야 하는 구간도 알려주고, 경로상의 오르막길과 내리막길도 안내해준다. 다만 이 기능은 미국 뉴욕·로스앤젤레스(LA)·샌프란시스코와 중국 베이징·상하이 등 일부 도시에서만 먼저 시작한다.

전기차 길 안내는 전기차 충전소를 포함한 경로를 알려준다.

아이폰을 디지털 자동차 키로도 쓸 수 있게 된다. 아이폰을 도어 손잡이에 두들겨 차문을 열 수 있고, 차 안 충전대에 올려놓으면 시동을 걸 수 있다. 이 기능은 BMW 5시리즈에만 우선 적용된다.

손글씨를 인식하는 '스크리블' 기능이 새로 추가돼 애플 펜슬로 쓴 손글씨를 텍스트를 복사·붙이기 하듯 복사해 옮길 수 있게 된다. 손글씨에 블록을 씌워 복사한 뒤 이를 붙이면 자동으로 이를 활자체 텍스트로 변환해 붙여준다.

또 사람이 손으로 그린 오각형이나 화살표 등의 형상을 인식해 이를 기하학적 도형·표로 변환해주는 기능도 도입된다.

전화가 걸려왔거나 시리가 동작 중임을 알려줄 때, 또는 검색을 수행하면 이들 창이 화면 전체를 뒤덮었으나 앞으로는 화면 상단이나 하단에 조그만 배너로 표시돼 원래 하던 작업을 덜 방해받도록 했다.

애플의 PC 맥에는 앞으로 애플이 자체 설계한 반도체 칩 '애플 실리콘'이 탑재된다. 지금까지는 인텔의 반도체 칩을 써왔으나 이를 자가생산 반도체로 전환한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