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추진하는 디지털 뉴딜정책을 지원할 민간 주도의 협의체 ‘인공지능(AI)·빅데이터 얼라이언스’가 23일 발족했다.

AI·빅데이터 얼라이언스는 정부 사업의 실질적인 성공을 위해선 민간부문의 참여가 필수적이라는 공감대 속에서 구성됐다.

얼라이언스 운영위원장을 맡은 윤영민 한양대 정보사회학과 교수는 “디지털 경제의 기반이 되는 ‘데이터 댐’ 구축 사업의 성공 여부는 공공과 민간 간 협력관계를 토대로 한 수요자 관점에서의 사업 추진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얼라이언스에는 더아이엠씨 등 민간 중소·벤처기업들이 참여했다. 다양한 분야의 정관계 출신 인사와 전문가들이 자문위원을 맡는다. 얼라이언스는 참여 기업들이 보유하고 있는 다양한 형태의 데이터를 선제적으로 공개하고, 향후 개방될 공공데이터와의 융·복합을 추진할 계획이다.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포럼과 세미나도 정기적으로 연다.

최한종 기자 onebe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