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CU·GS25서 이용
통신사 '패스' 앱 통해 첫 상용화
블록체인 적용 도용·위조 안돼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와 경찰청은 본인 인증 앱 ‘패스(PASS)’를 이용한 ‘패스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를 23일 선보였다. CU편의점과 GS25편의점 등에서 성인 인증을 할 수 있다.  통신 3사 공동 제공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와 경찰청은 본인 인증 앱 ‘패스(PASS)’를 이용한 ‘패스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를 23일 선보였다. CU편의점과 GS25편의점 등에서 성인 인증을 할 수 있다. 통신 3사 공동 제공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와 경찰청이 모바일 운전면허증을 선보인다. 편의점에서 술·담배를 살 때나 운전면허시험장에서 신분증 대신 쓸 수 있다.

통신 3사와 경찰청은 본인 인증 앱 ‘패스(PASS)’를 이용해 온·오프라인에서 운전 자격과 신분을 증명하는 ‘패스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서비스’를 23일 출시했다. 이 서비스는 국내 최초로 디지털 공인 신분증을 상용화했다. 통신 3사는 작년 9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정보통신기술(ICT)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임시 허가를 받았다.

패스 앱에서 본인 인증과 면허증 촬영, 본인 회선 명의 인증, 기기 점유 인증 등의 과정을 통해 면허증을 등록하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기존 신분증과 달리 기본 화면에 운전면허증 사진, 인증용 QR코드, 바코드만 나와 생년월일, 주소 등 개인정보의 불필요한 노출이 일어나지 않는다. 캡처 방지 기술을 적용하고 일정 시간이 지나면 코드가 초기화돼 도용에 따른 위험을 낮췄다는 설명이다. 또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패스 서비스와 경찰청 운전면허 시스템을 연동했다.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에 등록된 면허증 사진이 앱에 등록되기 때문에 타인의 사진이나 정보로 면허증을 위·변조하려는 시도를 차단할 수 있다.

가장 먼저 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곳은 편의점이다. 24일부터 전국 CU와 GS25 편의점에서 미성년자 확인을 위한 신분증으로 활용된다. 다음달부터는 전국 27개 운전면허시험장에서 운전면허증 갱신과 재발급, 영문 운전면허증 발급 시 신분증 대신 패스 앱을 제시하면 된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