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LG전자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77,200 -1.40%)가 백종원이 출연하는 'LG 디오스 얼음정수기냉장고' 새 광고를 선보였다.

21일 LG전자에 따르면 15초 분량의 해당 광고에는 백종원과 양세형이 출연해 2020년형 LG 디오스 얼음정수기 냉장고를 상황극으로 소개한다.

광고에서 양세형이 양손 가득 식재료를 들고 있어서 냉장고 문을 못 열겠다고 하자 백종원은 "이 냉장고 안 써봤지? 요새는 손이 필요없어"라고 알려준다.

이어 백종원이 "하이 엘지!"라 부른 후 "문 열어줘유"라고 특유의 말투로 얘기하자 냉장고 문이 자동으로 열린다. 이를 보고 감탄하는 양세형에게 백종원은 "봤지? 끝내주지?"라고 웃는다.

이 광고는 방송프로그램의 출연진이 등장해 마치 방송의 일부인 것 같은 느낌을 주는 분리편성광고(PCM)이다. 실제로 해당 광고는 백종원과 양세형이 출연한 MBC 새 예능프로그램 '백파더: 요리를 멈추지마' 첫 방송의 1부가 끝난 후에 송출됐다. 두 사람은 이번 광고 출연료를 기부할 예정이다.

LG 디오스 얼음정수기냉장고는 무선인터넷을 통해 LG 씽큐 애플리케이션(앱)에 연동하면 음성 제어가 가능하다. 소비자가 "냉수 설정해줘"나 "각얼음 설정해줘"라고 말하면 냉장고가 이에 맞는 기능을 설정한다. 시간이나 날씨 등 생활정보를 물어도 냉장고가 음성으로 알려준다.

위생관리 기능도 높였다. 해당 냉장고에는 정수된 물이 나오는 출수구를 주기적으로 UV(자외선) LED로 99.99% 자동 살균하는 UV나노 기능을 비로 3단계 안심정수필터 등이 탑재됐다.

박경아 LG전자 브랜드커뮤니케이션담당 상무는 "LG 생활가전의 차원이 다른 편리함을 더 많은 고객들이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마케팅을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