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토에버는 화이트박스 암호화 기술 기반의 사이버 보안 솔루션 ‘HAE-WBC’를 개발했다고 18일 발표했다.

HAE-WBC는 암호키를 소프트웨어에 저장해 보호한다. 암호키를 하드웨어에 보관하는 기존 솔루션에 비해 사용이 편리하다. 이중 안전장치로 보안성도 강화했다. 암호키를 암호 알고리즘 속에 섞어 공격자가 쉽게 암호키를 복구할 수 없도록 설계했다. 설령 암호키가 외부에 공개되더라도 키 복구가 불가능하도록 화이트박스 암호화 기술도 적용했다.

HAE-WBC는 자동차, 공장, 주택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되는 정보기술(IT) 서비스의 보안 강화를 위해 개발됐다. 올해는 HAE-WBC를 디지털 홈 키에 도입할 예정이다. 모바일 앱을 통해 디지털 키를 발급받아 도어록과 조명, 난방 등 사물인터넷(IoT) 가전을 안전하게 제어할 수 있도록 하는 방식이다. HAE-WBC는 저사양 환경에서도 무리 없이 적용되도록 경량화해 향후 차량 내부에도 사용할 계획이다.

현대오토에버 관계자는 “초연결사회로 진입함에 따라 고도화된 보안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안전한 암호 기술 개발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전문 연구조직을 통해 차량 보안 솔루션과 암호화 기술, 디지털 키, 인증 플랫폼에 대한 연구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구민기 기자 k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