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은 삼성서울병원과 보건의료 빅데이터를 활용한 신약개발을 위해 연구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공동연구 프로젝트는 암, 면역질환, 재생의학 분야에서 맞춤형 정밀의학을 실현하는 혁신 신약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JW중외제약은 설명했다.

JW중외제약은 자체 발굴한 탐색∼전임상 단계 신약후보물질을 이번 협약을 통해 임상 단계까지 발전시킬 계획이다.

JW중외제약-삼성서울병원, 빅데이터 활용한 신약개발 협력

이를 위해 삼성서울병원의 핵심연구시설인 정밀의학 혁신연구소, 빅데이터 연구센터, 줄기세포 재생의학연구소 등과 협력한다.

JW중외제약은 "삼성서울병원이 보유한 환자 유래 세포주, 유전체 정보 등을 포함한 빅데이터 기반기술을 통해 정밀의학 분야의 혁신 신약 임상 물질을 도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JW중외제약-삼성서울병원, 빅데이터 활용한 신약개발 협력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