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오피스와 공유주방 결합” 스파크플러스, 먼슬리키친과 맞손

공유오피스 ‘스파크플러스’가 공유주방 ‘먼슬리키친’과 업무협약(MOU)를 맺었다고 17일 발표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의 핵심 역량으로 공유 공간의 가치를 높이고, 공간을 이용하는 사람들에게 다양한 편의를 주는 데 적극 협력할 예정이다.

먼슬리키친은 스파크플러스 신규 지점 입점을 통해 공유 공간인 푸드코트에서 홀 식사, 포장, 배달 서비스 등을 할 계획이다. 첫 사업으로 9월 문을 여는 스파크플러스 강남 3호점에 먼슬리키친이 입주한다.

목진건 스파크플러스 대표는 “먼슬리키친과 함께 다양한 시도를 통해 공유 공간 가치 확대를 도모할 것"이라며 "공간 운영의 미래상을 제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스파크플러스는 2016년 역삼점을 시작으로 현재 총 14개 지점을 운영하고 있다. 7월에는 성수2호점 열 예정이다.

구민기 기자 k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