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5G 단독망'서 음성통화 성공

LG유플러스가 5세대(5G) 이동통신 단독모드(SA) 기반 음성통화 서비스 기술을 상용망에서 시연하는 데 성공했다고 16일 발표했다.

이번에 LG유플러스가 테스트한 기술은 Vo5G(보이스 오버 5G)다. 통신 3사가 사용 중인 VoLTE(보이스 오버 LTE)와 마찬가지로 5G 네트워크만을 활용해 음성통화를 하는 방식이다.

현재 국내 가입자들이 쓰고 있는 5G 네트워크는 LTE망을 공유하는 비단독모드(NSA)다. 이 때문에 VoLTE 방식으로 통화가 가능하다. 하지만 향후 5G 단독모드가 상용화되면 LTE 네트워크로 전환한 뒤 통화를 하는 EPS FB 방식이나 Vo5G 방식을 써야 한다.

Vo5G 방식은 EPS FB 방식과 달리 5G 데이터 서비스를 쓰면서 동시에 통화할 수 있고 연결 시간도 빠르다. 아직까지 5G 전국망이 구축되지 않은 만큼 두 방식을 병행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박송철 LG유플러스 NW기술운영그룹장(전무)은 “이번 상용망 테스트로 5G 단독모드 상용화를 위한 핵심 기술 확보에 성공했다”며 “5G 단독모드 상용화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