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블릿·노트북 장점 쏙쏙…950g의 삼성 '갤럭시북 S'

삼성전자가 최신 인텔 코어 PC 프로세서를 적용한 ‘갤럭시북 S’(사진)를 다음달 3일 출시한다고 16일 발표했다. 두께 11.8㎜, 무게 950g의 초슬림·초경량 디자인에 강력한 컴퓨팅 성능을 갖췄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이 제품은 4세대 이동통신(LTE)과 와이파이6를 지원한다. 와이파이6는 역대 가장 빠른 무선 인터넷 기술로 최대 9.6Gbps(초당 기가비트) 속도를 구현한다. 인텔 코어 PC 프로세서 하이브리드 테크놀로지를 적용해 강력한 컴퓨팅 성능을 제공하면서도 전력사용을 효율화했다.

커버를 여는 것과 동시에 바로 부팅되고 화면을 터치해 자유롭게 조작할 수 있다. 최대 24시간 지속되는 배터리를 탑재했다. USB-C 타입의 휴대폰 충전기로 충전할 수 있다. 알루미늄 소재 커버에 머큐리 그레이, 얼시 골드 두 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가격은 113만원부터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