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 제공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 제공

레고켐바이오(51,500 -18.77%)사이언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후보물질에 대한 기술도입 계약을 체결했다. 내년 상반기께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시험계획(IND)을 신청할 계획이다.

9일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는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가 운영하는 한국화학연구원 신종바이러스(CEVI) 융합연구단 사업을 통해 한국화학연구원, 한국파스퇴르연구소, 한국한의학연구원, 안전성평가연구소가 공동개발한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에 대한 기술도입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가 도입한 후보물질은 CEVI-319, CEVI-500 등 저분자화합물 약 10종이다.

이 후보물질들은 코로나19 유행 전부터 CEVI 융합연구단에서 변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해 개발하던 물질들이다.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는 치료제 부문 참여기업으로서 다른 업체들과 함께 해당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관한 연구를 진행해왔다.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는 해당 후보물질 약 10종에 대해 올해 비임상 시험을 진행한 뒤 내년 상반기께 임상시험계획을 내놓는다는 계획이다. 이 후보물질들은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등에 대해서도 적용 가능한 범용성을 보유하고 있으며 동물시험을 통해 유효성 및 독성에 관한 자료가 확보돼 있다. 시험관 실험에선 미국 길리어드사이언스가 개발한 코로나19 치료제인 렘데시비르 대비 약효가 수십 배에 달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김용주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 대표는 “2009년 발생한 신종플루가 그랬듯이 코로나19는 전세계적으로 토착화될 가능성이 높고 바이러스 속성 상 변이도 많이 일어난다”며 “변이가 발생한 바이러스에도 효과가 있는 치료제를 개발하기 위해 추가 비임상 시험을 진행하고 신속히 임상에 진입하겠다”고 말했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